Community

사진으로 하나되어 소통하는 곳

제목 사진예술 순수사진의 장르 - 마술적사실주의 Magical Realism
글쓴이 tiger61**
등록일 2020-01-11

<< Magical Realism (마술적 사실주의) Photographer Tom Chamber >>

 

우리는 사진예술을 나눌때 다큐와 순수로 퉁쳐 버리는 경향이있다.사정이 그러하니 취미사진을 너머 사진예술로 넘어오는 혹은 넘어오고싶은 사람들은 당황스럽기 짝이없다.

 

................................

 

그렇다면 순수Fine Art라고하는 

 

- 사진예술분야에는 어떠한것이있을까?
- 자신의 작품스타일은 어디에 속하는걸까?
- 그 분류가 세계적인 분류기준에 적합한것일까? 의문은 꼬리를 문다.

 

여기 어는 외국사진 전문매체에서 분류하는 장르를 참고로 해본다.

Abstract : 추상 / Alternative Process : 대안 매체  , Conceptual : 개념 / Constructed Realities : 구축 현실 , Magical Realism : * 마술적 사실주의
Narrative : 서사 / Portrait / Self-Portrait : 인물. 자화 , Street : 거리 / Surrealism : 초현실 ,Staged : 연출 / Still : 정물 / Architecture :건축

 

그렇다고 내 작품은 어느쪽이라고 무 짜르듯이 정의하기에는 무리가 있으므로 보통 2 - 3가지로 연동시킨다.
즉 " 개념적 + 초현실주의" 식이다. 단 사진예술에서는 취미사진에서와같이 인물,풍경,누드등 단순 사진촬영대상을 기준으로 분류하지않는것은 확실하다.

 

......................................

 

위 분류기준에서 한가지 낯선 단어가 눈에 들어올것이다.


마술적 사실주의? ( Magical Realism )
- 위키피디아에 다행히 나와있어 아래에 정리해본다 .

 

마술적 사실주의(Magical Realism)는 하나의 문학 기법으로 현실 세계에 적용하기에는 인과 법칙에 맞지 않는 문학적 서사를 의미한다. 

이 개념은 20세기 미하일 불가코프, 에른스트 윙거,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 등의 많은 라틴 아메리카 작가들의 등장과 함께 유명해졌다.
마술적 사실주의라는 용어는 독일의 예술 평론가 프랑크 로(Frank Roh)가 1920년대 종래의 사실 표현을 뒤엎는 화가들을 이르기 위해 처음 만들어냈다

오늘날 마술적 사실주의라는 용어는 특히 라틴 아메리카 문학에 대해 쓰이는데 이 뜻으로는 비평가 우슬라르 피에트리(Uslar Pietri)가 처음 사용했지만 노벨 문학상 수상자 미겔 앙헬 아스투리아스가 자신의 소설들이 마술적 사실주의 양식을 사용한다고 정의한 후로부터 널리 쓰이게 되었다.
전통적인 허구적 사실주의와 마술적 사실주의를 구별짓기는 어렵다.

무엇보다도, 전통적인 픽션은 플롯이나 인물, 서술자가 완전히 사실적이지 않다. 그러나 마술적 사실주의의 이야기들은 리얼리티를 완전히 고정적이지 않은 것으로 다루는 경향이 있다. 예를 들어 아내의 죽음을 알리기 위해 피의 흐름이 멀리 있는 그녀의 남편에게까지 흘러갔다든지 하는 현실에서는 있을 수 없는 상황이 일어나고, 글 속의 인물들은 그러한 상황을 대수롭지 않다는 듯 받아들이는 것이다.
주목할 만한 점은 마술적 사실주의가 억압적이고 권위주의적인 독재 사회에서 자주 나타나며 정치적으로 매우 위험한 표현이 순화되어 나타나는 것일 수도 있다는 점이다.
물리 법칙을 따르는 - 적어도 따르는 척이라도 하는 - SF 류의 문학이나, 작품 내에 일관된 규칙을 갖고 있는 판타지 문학과 달리, 마술적 사실주의는 예측 불허의 스토리로 구성되거나, 적어도 묘사하는 사회가 매우 특별하다.

 

.........................

 

내가 좋아하는 Tom Chamber를 외국잡지에서는 Magical Reality로 분류하였기에 그의 신작시리즈 "Animal vision"작품을 소개해본다.

표현은 합성이지만 

엄연히 " 야생에 살아야할 동물들이 인간에의해 길들여지는 현상에대한 "에대한 작가의 강력한 메세지가 담겨져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