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목할 만한 국내 사진전

2022년 일우사진상 올해의 작가 수상 온라인 전시 잊혀진 사람들 Forgotten People

 

전시작가_ 손승현

온라인전시주최,주관_ 일우재단

후원_ 한양대학교 글로벌 다문화 연구원

온라인전시공간_ www.asiapacificpeacememorial.com 

 

 

제12회 일우사진상 보도 및 다큐멘터리 부문을 수상한 손승현의 개인전이 오는 2022년 6월 15일(수)부터 8월 2일(화)까지 온라인 아시아 태평양 평화 기념관 내 제2 기념관에서 열린다.

이번 전시에서 손승현은 <삶의 역사>(1998-2022), <잊혀진 사람들 우리는 고려 사람>

(2012-2022), (2002-2008), <경계, 조선학교>(2014-2022) 시리즈를 선보이며 한반도를 둘러싼 정치, 역사적 사건으로 인해 오랜기간 타국에서 다른 문화 속에서 살아온 코리안 디아스포라 인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일우사진상 심사위원단은 손승현의 작업이 1990년대 후반부터 줄곧 근현대사의 질곡에서 희생당한 개인들에 대한 ‘삶의역사’를 다루고 있다는 점에 대한 진정성과 지속성을 높게 평가하였다.

 

2022년6월15일(수)부터8월2일(화)까지 온라인 아시아 태평양 평화 기념관 내제2 기념관 (www.asiapacificpeacememorial.com)에서 손승현(51)의 개인전 <잊혀진사람들Forgotten People>

을 개최한다. 손승현은 2022년 2월, 제12회 일우사진상 다큐멘터리 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바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삶의역사>(1998-2022), <잊혀진사람들_ 우리는고려사람>(2012-2022), (2002-2008), <경계, 조선학교>(2014-2022) 등의 시리즈 작업물들을 통해 한반도를 둘러싼 정치, 역사적 사건으로 인해 오랜 기간 타국에서 다른 문화속에서 살아온 코리안 디아스포라 인들의 이야기를 살펴볼 수 있을 예정이다.

심사위원단은 손승현 작가의 작업이 초기의 비전향 장기수의 초상에서부터 최근의 일제 강점기 징용 희생자에 이르기까지 일관되게‘삶의역사’를 다루고 있다는 점에서 진정성과 지속성을 높이 평가하

였다. 작가는1990년대 후반부터 줄곧 한국 근현대사의 질곡에서 희생당한 개인들에 대한 다큐멘터리

작업을 진행해 오고 있다.

 

 

잊혀진 사람들                                                                        손승현(사진가)

 

사람이 세상에 와서 살아갈 때 사회 공간 속의 많은 제도,환경과 관계                   맺으며 살아간다 나는 그 동안 한반도에서 태어나 한국을 떠났거나 오랜  시간 지나         다시 고향으로 돌아온 사람들, 고향으로 돌아간 사람들,                          그리고 돌아오지 못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사진으로 기록했다. 나의 궁극적 관심사는 사람들이 살아가는 사회적 모습들과 사람들에게 그런 사회적 삶을 살게              하는 사회적 환경, 제도들이다. 한국인들이 각기 고향을 떠나 살아가야               했던 낯선 이방인의 땅, 각기 다른 사회 속 제도와 관습, 권력                    등은 사람의 모습과 얼굴 모양 마저도 바꾼다. 이번 전시에서 보여지는           사진들은 지난100년 동안 미국을 포함해서 일본, 중국, 러시아, 사할린, 중앙아시아 등 세계 곳곳을 떠돌아 다니면서 살아야만 했던 기구한 운명의                    한국 사람들의 역사적 증언으로 서의 기록사진이다. 현실의 삶이 척박하고 힘들고 괴로워도 아름다움과 결합될 때 긍정적                                              효과와 연결된다는 생각을 사진작업을 통해 드러내고자 했다.

 

손승현 개인전 <잊혀진 사람들> 은 2022년 일우 사진상  올해의 작가 다큐멘터리부문 수상전시이다. 이번 전시는 ‘아시아 태평양 평화 기념관 내 제2 기념관’ 에서 열린다. 이번 사진전 에서는 유럽, 아메리카, 러시아 사할린 동포, 중앙아시아 고려인 동포들, 조선족 동포, 북한 이탈 주민들(새터민), 재일동포들을 비롯한 코리안 디아스포라의 초상이 전시된다. 한국사회에서 합법적인 국민으로 살아왔지만 냉전과 분단이라는 한국사회의 암울한 역사 속에서 어쩔 수 없이 우리 사회의 소수자로 인식되어온 사람들을 만나고 그들의 이야기가 사진으로 전시된다. 전시는 한국에서 이주한 다른 사회에서 겪어야 했던 한국 이주민의 이야기를 통해 오늘날 다양한 문화 계층이 공존해 살아가는 한국의 사회적 상황을 이해하는데 목적이 있다. <잊혀진 사람들> 전시는 한반도를 둘러싼 정치, 역사적 사건으로 인해 오랜 기간 타국에서 다른 문화 속에서 살아온 코리안 디아스포라 인들의 이야기이다.

이번 전시에는 지난 20여년간 기록한 ‘국경을 넘는 한국인의 삶의 얼굴’이 야외전시장에서 대형 초상 설치 작업으로 보여진다. 제2 기념관의 첫 공간에는 ‘잊혀진 사람들_우리는 고려 사람’이 전시된다. 한국 현대사에서 가장 변방의 기록이 되어버린 중앙아시아 동포들의 이야기가 사진으로 보여진다. 두번째 공간에서는 ‘South & North 코리안 아메리칸’ 사진 작업이 보여진다. 1950년대 한국 전쟁 이후 미국으로 건너간 동포들의 이야기를 살펴 볼 수 있다. 이 작업은 2000년대 초반의 약 십 년간 미국에서 만난 재미 동포들의 이야기와 인물 사진 작업이다. 그리고 세번째 공간에서는 일본의 재일 코리안 공동체에서도 마이너리티 공동체인 조선학교를 주제로한 ‘경계, 조선학교’가 전시된다. 조선학교를 둘러싼 민족 정체성의 과제를 어떻게 교육하고 강화하는지를 보여주는 공간을 사진으로 담아내었다.  전시는 4곳의 공간에 167점의 사진과 작업 텍스트가 전시장에서 보여진다.

             아시아 태평양 평화기념관내 제 2 기념관의 야외전시장에는 ‘국경을 넘는 한국인의 삶의 얼굴”초상 작업이 전시된다. 이 작업은 코리안 디아스포라들의 다양한 생애사와 삶의 기억을 채록하고 이들의 현재의 모습을 ‘직접적’ 접근방법으로 담아내었다. 냉전체제의 붕괴와 국가 간 자본과 노동력의 이동이 그 어느 때보다 활발해지고 정치, 경제, 문화적 경계가 약화되고 있는 글로벌화(Globalation) 과정 속에서 짧은 기간 비약적 경제성장을 이룩한 한국 사회 역시 이주 노동자와 결혼이주자를 비롯해서 정치, 경제 역사적인 이유로 타국으로의 이주를 경험한 수많은 코리안 디아스포라들이 생겨났다. 이들은 여전히 삶의 터전이 해외에 있거나, 이제 긴 삶을 정리하고 한국사회에 돌아와 정착하고 있는 실정이다.  한국사회에 정착한 이주자 중 특히 일제 강점기와 한국전쟁으로 인해 사할린과 중국, 북한 등으로 이주와 이산을 경험해야 했던 사람들이 있다. 이들은  우리와 같은 민족적 정서를 공유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오랜 기간 타국 살이를 통해 체화된 타민족의 문화와 우리사회 내부의 차가운 시선으로 인해 한국사회에 적응함에 있어 상당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러시아 사할린 동포, 중앙아시아 고려인 동포들, 조선족 동포, 북한 이탈 주민들(새터민), 재일동포, 재미동포들을 비롯한 코리안 디아스포라들과 한국사회에서 합법적인 국민으로 살아왔지만 냉전과 분단이라는 한국사회의 암울한 역사 속에서 어쩔 수 없이 우리 사회의 소수자로 인식되어온 사람들의 초상과 이야기가 기록된 작업이다.

 

 아시아 태평양 평화기념관내 제 2 기념관의 첫 전시장에는 ‘ 잊혀진 사람들_우리는 고려 사람’이 전시 된다. 중앙아시아 고려인 동포들의 모습을 한국과 중앙아시아에서 기록한 사진 작업 이다. 이 이야기는 고려인 강제이주이야기로부터 시작된다. 1937년 7월, 중.일 전쟁이 일어나자 중국과 소련은 불가침 조약을 체결한다. 같은 날 고려인 강제 이주에 대한 결의문도 채택된다. 고려인들 주거지에 일본 첩자의 침투와 내통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 그 이유였다. 원동(연해주)에서 6,000km 나 떨어진 반 사막지대인 중앙 아시아 벌판으로 171,781명이 강제로 옮겨가 카자흐스탄과 우즈베키스탄 겨울 들판에 내려진다. 이후 소련 연방의 각지에서 여러 다민족들 또한 중앙아시아 지역으로의 강제 이주가 이루어진다.  1937년 강제 이주가 이루어지고 흐루시초프 시대인 1957년 이후, 러시아 연해주나 우크라이나 체첸으로의 귀향, 1991년 소비에트 붕괴 이후의 한국으로의 노동 이주 등으로 이주 중이다.  이들 고려인 들은 현재 러시아와 중앙 아시아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등으로 이주했지만 이들의 정신세계를 구축하는 공통의 기억은 1937년 시행된 강제이주이다. 강제 이주 후에 형성된 다문화 사회, 다문화 집단 농장에서의 다민족 문화의 경험, 사회주의에서의 생활 경험은 이들이 새롭게 이주한 자본주의 국가 안에서의 공동체 생활을 하는 기반이 되고 있다. 이들 고려인과 유대인, 체첸, 우크라이나, 쿠르드 인들, 러시아인들 간의 교류와 결혼 등을 통해 이웃과 가족이 되었고 새로운 문화공간을 만들었다. 안산 원곡동에 이주해온 많은 고려인 후손들을 둘러싼 이런 다문화 속에서의 삶은 이미 그들이 살던 국가에서는 체험 된 일상으로 볼 수 있다.  한국으로의 이주와 마을 만들기를 진행중인 이들의 의식 속에는 이러한 다문화 속 삶의 경험이 바탕이 되고 있다.

 

 아시아 태평양 평화기념관내 제 2 기념관의 두번째 전시장에는 ‘South & North 코리안 아메리칸’ 사진 작업이 전시된다. 2002년부터 2010년까지 남,북 아메리카 대륙의 코리안 디아스포라들의 삶의 현장에서 50여명을 사진으로 기록했다. 이 이야기는 1903년부터 시작된다. 그 해 인천을 출발한 배에는 하와이로 가는 한국인들이 타고 있었다. 보다 나은 삶을 약속하는 광고를 보고 인생을 기탁한 수백의 한국인들에게 이방의 땅에는 한국에서보다 더 고단한 삶이 기다리고 있었다. 이제 첫 한국인 이주민의 3,4세대  후손들이 선대의 희생 속에 자신들의 공동체를 일구어 삶을 영위하고 있다. 첫 한국 이민자들은 하와이, 그리고 서부, 동부로 퍼져나갔고, 현재 약 200만명의 소수 마이너리티를 형성하고 있다. 각 분야에서 활동하는 한국 사람들을 만나는 것은 더 이상 낯설지 않다. 그들의 삶의 이야기는 우리가 생각해 볼 수 있는 그 이상의 것들이 많다. 그들 자신과 가족들의 이야기는 한국 현대 사회에 나타난 발전의 모순과 그대로 닮아있다.

 

 아시아 태평양 평화기념관내 제 2 기념관의 세번째 전시장에는 ‘경계, 조선학교’ 사진 작업이 전시된다. 우리나라의 해외동포 약 750만명 중 약 80만명 정도가 현재 일본에서 살고 있다.  일본과 중국, 중앙아시아의 해외동포들은 이주의 역사가 오래되었는데, 일본에 의한 식민지의 어두운 역사가 그 배경에 있다. 태평양 전쟁 이후, 일본에 남은 재일동포들을 기다리고 있던 것은 일본사회의 냉대와 차별이었다. 이러한 상황을 재일동포들은 이렇 게 한 마디로 표현한다. “조국은 해방되었지만 우리는 아직 해방되지 못했다.”

일본 사회의 차별과 배제 속에서도 재일동포들이 스스로 민족 문화와 민족 정체성을 지키기 위해서 세운 학교가 바로 조선학교이다.  조선학교는 전 일본에서 60개가 넘는 학교를 보유한 가장 큰 외국인 학교이다. 대학을 통한 교사를 길러내는 능력과 문화를 가지고 있는 세계적으로도 유래가 없는 디아스포라 교육기관이다. 조선학교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평가가 있으나 조선학교의 교육과정과 실천이 어떠한 지에 대해서 사진을 통해서 살펴보고자 한다.

 

지난 25여년간 조국을 떠나 타국의 삶의 경계에서 아슬아슬하게 살아온 수많은 한국인들을 만나고 그들의 이야기를 들었다. 그들 수백명 한 명 한 명의 이야기가 가슴속 깊이 새겨졌다. 작가로써 가졌던 질문들, 인간이란 과연 무엇인가? 인간은 무엇으로 살아갈까? 에 대한 나의 기대를 몇 십 배 넘어가는 놀라운 삶의 이야기 때문에 이야기를 들으며 많이 울었고 그 삶들 로부터 여러가지를 배울 수 있었다. 이제는 늙고 외소한 사람들의 살아온 과거 이야기를 듣고 나면 그들에 대한 경외심이 생겼다. 그리고 그들의 삶을 이야기를 듣고 난 뒤에는 그 삶들에 대한 존경으로 진심으로 안아드리고 위로 해 드리고 싶은 사람들로 보였다. 내 가슴속에서 반응한 것은 이 사람들의 놀라운‘생명력’이었다. 감당하기 불가능한 힘들고 어려운 선택이 인생의 매 순간 다가와도 회피하지 않고 정면으로 맞선 사람들의 얼굴은 삶의 지도와 같았다. 사진을 통해 이 사람들의 보이는, 그리고 보이지 않는 부분의 삶의 모습을 이야기 하고자 사진작업을 해왔다.

 

억눌린 자들의 전통이 우리들에게 가르치고 있는 교훈은, 우리들이 오늘날 속에서 살고있는비상사태 the state of Emergency” 라는 것이 예외가 아니라 항상 같이 한다는 것이다.                                                                

발터 벤야민,   ‘역사철학테제’

 

Forgotten People

 

                                                        Sung Hyun Sohn

 

We are born into a social context. Some stay in the context that they are born into, and others face territories that are unfamiliar to them. These photographs tell the stories of people who had been born in Korea but left later, people who came back long time after they had left, or those people who did not manage to return to Korea at all. My ultimate concern is to have an intimate look at the living state of the Korean immigrants in the foreign lands and the social institutions that force them to live on as strangers, even when they return to Korea. These social institutions and practices as well as the power structure of the societies alter the human figure, even their most nuanced facial features. The pictures shown in the exhibition are an archive of historical testimonies of Koreans whose strange fate led them to live wandering around the world in countries such as the USA, Japan, China, and Russia for the past 100 years. Through the lens of appreciation, it is intended to reveal the barren and difficult landscapes of the transnational Korean lives.

 

Sung-hyun Sohn’s individual exhibition is an award-winning exhibition  for the photographer of the Year documentary section organized by the Ilwoo Foundation.

The exhibition will be held at the Second Memorial of Memory inside the Asia-Pacific Peace Memorial. A Forgotten People is a collection of portraits and stories told by the transnational Koreans - from Koreans in Europe and America to Russians Koreans in Sakhalin, from Koryoin Koreans in Central Asia to Chosonjok Koreans in China, and from Saeteomin (North Korean defectors) to Zainichi Koreans in Japan. Also included are the portraits of repatriated unconverted long-term North Korean prisoners whose lives reflect the grim history of division of the Korean peninsula. Through the stories of what Korean emigrants have had to face in different societies including that of their homeland, this exhibition hopes to contribute to the understanding of the diverse cultural stratums that co-exist in Korean society today. A Forgotten People is composed of four projects: ‘Life Histories of Transnational Koreans’, ‘ We are Koryo Saram’, ‘South & North Korean Americans’, and ‘Boundary, Choson Hakkyo’  that were recorded over the past twenty -five years.

 

In this exhibition, the ‘life Histories of Transnational Koreans’,which has been recorded over the past 25 years, is seen as the installation of large portraits at the outdoor exhibition hall. In the first space of Hall 2 of Memory, \"Forgotten People_We are Koryo Saram\" will be displayed. Photographs show the stories of Central Asian compatriots, who have become the most marginal records in Korean modern history.  In the second space, \'South & North Korean American\' photo work is shown. You can see the stories of Koreans who moved to the United States after the Korean War in the 1950s. This work is a story and character photography of Korean-Americans who met in the United States for about a decade in the early 2000s. And in the third space, the ‘Boundary, Choson Hakkyo’, a minority community, is also displayed in the Korean community in Japan. A space showing how to educate and strengthen the tasks of national identity surrounding Joseon schools was captured in pictures. 

 

At the outdoor exhibition hall of the Second Memorial Hall of the Site of Memory, the portrait work of  ‘ Life Histories of Transnational Koreans ‘will be displayed. This work captures the various life histories and memories of Korean diasporas and captures their current appearance in a \"direct\" approach.

This project is a record of the diverse life histories and personal memories of transnational Koreans, capturing their images both past and present. With the end of Cold War, started the age of globalization where inter-country movement of the capital and labor became ever more active while the political, economic and cultural boundaries became fragile. Meanwhile Korea achieved an extensive economic growth in such short period of time and its society joined the rest of the world in witnessing countless cases of “diaspora,” accepting into its society, immigrant workers and marriage immigrants relocating for political, economic and historical reasons. Many of them left behind their foundation of life in the countries they originated from, and some put an end to the old life to create a new one in Korea. Among those who have relocated to Korea, are Koreans who have the history of having moved to Sakhalin, China and North Korea due to the Japanese occupation and the Korean War and have experienced migration and separation of the families in the course. Although they share the common Korean sentiments, they find it very difficult to mingle back into the Korean society because of the culture shock coming from having embodied foreign cultures over long years, and the cold treatment of stereotyping they receive from this society.  Fellow Koreans from Sakhalin in Russia, Central Asia, China, Japan, America, as well as the North Korean defectors, live as legal citizens of Korean society, yet amidst the sad history of Korea tainted with the Cold War and separation of the peninsula, deemed as minorities of this country.

 

In the first exhibition space of the Second Memorial Hall, \"Forgotten People_We are Koryo Saram\" will be displayed. It is a photographic work that records the images of Korean compatriots in Central Asia in Korea and Central Asia. This project depicts Koryoins, or Korean emigrants in Central Asia, who returned to Korea and created a community farm collective. Their story begins with the forced relocation of Koryoins. In July 1937, at the start of the Sino-Japanese War, China and the Soviet Union signed the Sino-Soviet Non-Aggression Pact. On the same day, the resolution regarding the deportation of Koryoin was also adopted. The official reason for the forced relocation of Koryoin was to suppress the possibility of Japanese spies infiltrating the areas where Koryoins resided. 171,781 people were forcibly moved over 6,000km from the border regions where they had been living, to the semi-desert regions of Central Asia, and left to resettle in the wintery fields of Kazakhstan and Uzbekistan. After the first wave of deportation was carried out, Koryoins continued to be deported from different areas of the Soviet Union to various multiethnic regions of Central Asia. After the forced relocation of 1937 and since the Khrushchev era beginning in 1957, Koryoin have been returning to the border regions of Russia, Ukraine, or Chechen, and after the collapse of the Soviet Union in 1991, many have begun returning to Korea as migrant workers. Although Koryoin have migrated to areas throughout Asia, such as present-day Russia, Central Asia, and Korea, the collective memory that has forged their consciousness is the forced relocation of 1937. The multiethnic cultural experiences they had from working on multicultural collective farms and living within multicultural societies after they were deported, as well as their experiences living in a socialist society, have become the basis of their communal living within the capitalist countries to which they have migrated. Through cultural exchange and marriage, etc. between Koryoin and Jewish, Chechen, Ukrainian, Kurdish, and Russian people, Koryoin have become neighbors and family members and have created a new cultural space. For the many Koryoin descendants who have migrated and now live in Wongok-dong neighborhood of Ansan, South Korea, living in a multicultural community is something that they have already experienced in their home countries. For Koryoin who have migrated to South Korea and are in the process of creating their community, the experience of living amidst such multiculturalism is already a basis of their consciousness.

 

 In the second exhibition space of the Second Memorial Hall, the photo work of \"South & North Korean Korean American\" will be displayed. From 2002 to 2010, about 50 people were photographed at the scene of the lives of Korean diasporas in the South and North America.  This project, consisting of photographs taken from 2002-2010, is a photographic record of approximately fifty members of the Korean Americans living in North and South America. The Korean-American story goes back to 1903 when hundreds of Koreans set sail from Incheon port for a better life in Hawaii as advertised. What they found in Hawaii, however, was a life that was harder than that of the homeland. The present members of the Korean-American communities are the descendants of the Korean immigrants, removed by three to four generations. The early generations of Korean-Americans spread to the West and East coasts of America to form a minority of approximately 2-million today. It is no longer surprising to find a Korean-American working in every field of the American industries. From 2002 I have been interviewing Korean-Americans who have settled in America, and what I’ve found is that there is more to their lives than meets the eye. Their life stories and family histories resemble the contradictions found in the development of the contemporary Korean society.

 

In the third exhibition space of the Second Memorial Hall, the photo work of  ‘Boundary, Choson Hakkyo’ will be displayed.  About 800,000 out of 7.5 million overseas Koreans in Korea currently live in Japan.  Overseas Koreans in Japan, China, and Central Asia have a long history of migration. The dark history of colonization by Japan is in the background. After the Pacific War, it was the coldness and discrimination of Japanese society that awaited the remaining Koreans in Japan. Koreans in Japan express this situation in one word. \"My country is liberated, but we are not yet liberated.\"

Despite discrimination and exclusion in Japanese society,  Choson Hakkyo was established by ethnic Koreans in Japan to protect their national culture and national identity.  Choson Hakkyo is the largest foreign school in Japan with more than 60 schools. It is a world-renowned diaspora educational institution with the ability and culture to cultivate teachers through universities. There are various evaluations of Joseon Hakkyo. I would like to examine the curriculum and practice of Joseon Hakkyo through photos.

 

For the past twenty-five years, I have listened to the stories of hundreds of members of the Korean diaspora, those who had to leave behind their homelands and barely managed to live and survive in foreign lands. Each and every one of their stories left a deep impression on my heart. As a photographer, my work has always been an attempt to answer questions such as what it means to be human and what it is that we live for. The answers that I heard in the course of hearing their amazing life histories exceeded my expectations by leaps and bounds, often brought me to tears and taught me so much. Although at first glance, they would be considered weak and vulnerable by most of society, I grew a sense of awe and respect for them after hearing their life stories. What my heart responded to most was their exceptional vitality. Their faces were like maps of their lives - lives which had been spent confronting impossibly difficult choices head-on, even though they approached them every moment of their lives. The goal of this project was to capture and convey in photographs both the visible and invisible parts of their lives.

 

 

              The tradition of the oppressed teaches us that “state of emergency” in which we live is not the exception but the rule. 

                                             Walter Benjamin,  from ‘Theses on the Philosophy of History’

 

 

 
 


 


 


 

 

 

2022-06-15 ~ 2022-08-02

온라인 전시
홈페이지 커뮤니티
http://www.asiapacificpeacememori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