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목할 만한 국내 사진전

김광수 개인전_봄날 보다._Real Fantasy

전  시  명:   김광수 개인전_<봄날 보다._Real Fantasy>

전 시 기 간:  2020.03.12(목)-04.29(수)   /  오프닝 04. 02(목) 오후 5시

관 람 시 간:  월-금 10:00 –18:00, 토 11:00-18:00 (*일요일 및 공휴일 휴관)

전 시 장 소: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정자일로 166 SPG Dream Bldg. 8층 아트스페이스 J

전 시 내 용:

 <김광수 개인전_봄날 보다_Real Fantasy>_2020.03.12-04.29

 

별들이 빛나는 건 누구든 언젠가 자신의 별을 찾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가 아닐까”

(생텍쥐 페리, 어린 왕자 中)

 

구름과 사탕, 별과 나무를 찍어오고 있는 사진가 김광수. 그에게 이러한 작업들은 유년의 기억 속에서 작가가 꿈꾸어오던 빛나는 판타지의 구현이자, 행복했던 추억 속의 그 무엇인가를 찾아나서는 그만의 여정이다.

 

그는 이번 전시에서 형형색색의 인공물인 사탕 등의 정물과 꽃 피우고 열매 맺는 자연의 생명체인 나무를 선보인다. 얼핏 보면 이 두 가지 대상들은 서로 연관성이 없는 듯 꽤나 이질적으로 다가온다. 하지만 그가 ‘Real Fantasy’라고 언급한 일련의 작업들에는 자신만의 판타지를 찾아가는 사진가 김광수만의 일관된 과정이 있다.

 

Dreaming of … 김광수의 작업은 유년 시절의 행복한 기억에서 출발한다. 가령 어린 소년의 눈에 보물창고만 같았던 할머니의 다락에 꼭꼭 숨겨둔 반짝이던 사탕과 젤리, 그리고 손주에게만 그것을 내어주시던 할머니의 사랑과 같은.

 

Searching for … 머리 속에 스케치가 그려지면 그는 이제 작업의 소재들을 찾아 나선다. 오래된 잡동사니를 볼 수 있는 풍물시장에서부터 집 앞 재래시장, 동료의 작업실, 동네 앞산과 뒷산, 그리고 먼 지방의 과수원까지. 때로는 운이 좋아 우연히 마주치기도 하고, 때로는 여러 차례 허탕을 치고 지쳐 돌아오기도 하며. 그렇게 수도 없이 그는 상상 속의 존재를 찾아 헤맨다.

 

Being Engaged … 마침내 마주하게 된 ‘대상’과 ‘작가 김광수’는 관계를 만들어간다. 친숙한 오브제들을 요리조리 돌려도 보고, 만져도 보고, 말도 걸어 보고, 방안에 드러누워 상상의 놀이도 해보며. 한편으로는 매일매일 나무를 찾아가 꽃이 피고 열매가 맺을 때까지 물도 주고, 가지치기도 해주고, 잎도 따주고, 천막으로 배경 울타리도 쳐보고, 모래도 깔아보고, 계절의 변화에 따른 햇빛과 바람의 미세한 숨결까지도 주의 깊게 살피면서 말이다.

 

Blooming for … 오랜 시간을 함께 보내다 보면, 정든 오브제들은 어느 순간 그에게 ‘환상 속의 어떤 존재’로서 다가오게 된다. 그의 카메라 셔터가 눌러지는 순간이다.

 

Real Fantasy_그렇게 공들여 관계를 맺은 끝에 생명력을 얻게 된 작품들이 바로 김광수의 사탕과 나무 작업들이다. “나는 사람들이 내 사진을 보며 행복감을 느낄 것이라는 확신이 있습니다. 왜냐하면 작업을 하면서 내가 행복했기 때문입니다”라고 말하는 사진가 김광수는 어쩌면 이 시대의 어린 왕자가 아닐까?

 

<봄날 보다_Real Fantasy>, 이 봄, 사진가 김광수가 오랜 시간 자신만의 판타지를 찾아가며

느꼈던 ‘행복감’이 우리들 마음 속에도 전해져 올까? ‘봄날 보다’를 거닐며, 한 번 확인해 볼 일이다.

나무의 미학

 

나는 나의 생각과 감성으로 사물을 사유화하지 않는다.

 

저 나무의 굴곡진 마디에 피어난 꽃은, 오로지 나무만이 피울 수 있는 미학이다.

나는 그저 주어진 시간에 살면서 감동하기 위해 시선과 발길을 옮긴다.

내겐 나만의 미학이 있고, 나무는 그만의 미학이 있다. 우리는 그저 만났을 뿐이다.

 

매화나무의 꿈틀거림과 사과나무의 붉음의 연유를 나는 알지 못한다. 나의 사진적 방황이 그것과 조우하게 했고, 나는 그 자리에서 우두커니 서있다. 나무는 나의 모든 감각을 열게 했고, 시간의 여행을 허락했다.

 

나는 나무를 잘 모르지만 단지, 피로 피운 꽃을 지켜보는 것만으로 족하다. 얼마나 지났을까… 이 미묘한 나무와의 관계를 ‘미학’으로 말해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무의 미학은 결국 나와 나무의 긴밀한 관계성이다.                          (작가 노트)

 

_2020.03.12-04.29

 

 “I wonder whether the stars are set alight in heaven so that one day each one of us may find his own again.”                                      (Antoine de Saint-Exupéry, 『The Little Prince』)

 

    Photographer Kwangsoo Kim has been taking pictures of cloud, candy, stars and trees. For him, these works are a representation of his childhood memories and fantasy as well as his journey of searching for something precious from those happy days gone by.

 

In , Kim presents images of colorful candies and trees with fruits and flowers. The two subjects, the former a material object and the latter a form of life, seem disparate as though there is no obvious relationship between them at first glance. However, there is a consistent process called ‘Real Fantasy,’ in the artist’s imagination.

 

Dreaming of Kim’s process of work begins from sweet memories of his childhood. They are memories of glittering candies and jellies concealed in grandmother’s attic that seemed like a treasure chest for the little boy, and grandmother’s special love that handed him the those treasures exclusively to her grandson.

 

Searching for After a preliminary ketch in his mind, Kim sets out in search of subjects for his works: He searches in the flea market where old sundry is a sure find. He continues in the traditional market in his neighborhood, a peer’s studio, hills in front & back of his house, and even in orchards in distant provinces. Sometimes he happens upon ‘it’ by chance, and other times goes back empty-handed and exhausted.  Kim searches for ‘the one’ in his imagination, night and day.

 

Being Engaged Finally after encountering ‘the one,’ the artist and subject gradually build a relationship. The chosen object is looked at from multiple perspectives. He spins it, touches it, talks to it, and even plays imaginary games with it. When he chooses a tree as his subject, Kim visits the tree every day. He waters it, picks leaves around it, places a backdrop behind it, and observes the subtle differences in the level of sunshine and wind the tree gets in different seasons.

 

Blooming for After some time, the beloved object is now a fantasy, completely reimagined in the artist’s mind. This is the moment Kim’s camera shutter is pressed.

 

Real Fantasy_ These are Kwangsoo Kim’s series of photography capturing his vivid fantasy after being engaged with all sincerity for a long time. Perhaps Kwangsoo, who says “I am sure that my works will make people happier, because I was so happy working on them,” is our Little Prince.

 

, opening this spring, 2020, will convey ‘happiness,’ a feeling that accompanied Kim throughout his search for fantasy. Let us saunter through ‘Spring Day, Encountering,’ and see for ourselves.

작 가 약 력

 

김 광 수 (1957-)

1980 신구대학교 사진과 졸업

 

[개인전]

2020 봄날 보다_Real Fantasy, 아트스페이스 J

2018 Fantastic reality, 아트파크

2012 COLOR & SEXUAL, 갤러리 그림손

2008 달콤한 기억, 엔브이 갤러리

2007 구름에 정원, 목인갤러리

2006 Memory(old & new), 박영덕 화랑

2004 나의 구름, 금호미술관

2002 사진 이야기, 현대백화점 갤러리

2000 Portrait, 룩스 갤러리

1998 구름 II, 동경 가라주베 화랑, 일본

1996 구름 I, 서화 갤러리

1979 벽, 유네스코 화랑

 

[주요 단체전]

2014 코리안 뷰티-두개의 자연, 국립현대미술관서울관

2009 울산 페스티발-전시

2008 케냐의 별, 다카르 비엔날레, 세네갈

2006 The park, 소마미술관

2005 판화 사진제, 예술의 전당

시대와 사람들, 마로니에미술관

2003 한국 사진의 탐색, 경인미술관

2002 판화 미술제, 예술의 전당

2000 정물 시선, 담 갤러리

1999 90년대 한국 미술의 정황, 알렌킴머피 갤러리

우리 사진 오늘의 정신, 문예진흥회관

1997 모노크롬전, 자연과 인간, 갤러리 아트빔

1996 사진은 사진이다, 삼성포토 갤러리

1995 서울 문화 읽기, 환원미술관

 

[소장]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 소마미술관, 한국민속촌미술관, 영월사진박물관, 두산중공업, 조선호텔, (주)퍼시스

 

[작품]

뉴턴의 사과_1530X2000mm_Pigment Print_2018


사과 나무_3900X2050mm_Pigment Print_2018


진달래_1440X1900mm_pigment print_2017


아톰과 UFO_1330X2000mm_Pigment Print_2012


데페이즈망_480X600mm_Pigment Print_2019


피라미드_480X600mm_Pigment Print_2019

 

2020-03-12 ~ 2020-04-29
경기 성남시 분당구 정자일로 166 (정자동) SPG드림빌딩 8층
아트스페이스J